미시간 Special

현대 모비스, 디트로이트에 공장 준공

– 20억달러 규모의 프론트 및 리어 샤시모듈 공급

[디트로이트=주간미시간] 김택용 기자 = 현대모비스가 지난 4일 디트로이트시에 부품 공장을 준공했다. 약 81만 평방피트의 대지와 약 17만 평방피트 규모의 건물을 임대해 신규 생산라인과 사무동을 구축했다.

웨스트 포트 스트리트(West Fort Street)에 위치한 미시간공장(MNA-MI)에서는 크라이슬러에 20억달러 규모의 프론트 및 리어 샤시모듈을 공급하게 된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9월 크라이슬러와 샤시 공급계약을 체결한 후 본 공장을 준공한 것이다. 현대 모비스 미시간 공장은 부품을 납품해야 하는 제퍼슨 노쓰 크라이슬러 조립 공장에서 21㎞가량 떨어졌다.

현대 모비스가 생산하는 샤시모듈은 올 11월 출시되는 2011년형 ‘지프 그랜드 체로키’ 와 ‘닷지 듀랑고’에 사용된다. 샤시 모듈은 자동차 차체를 지탱하는 중요역할을 한다. 승차감과 안정성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게 된다. 본 모듈에는 서브프레임에 조향장치인 스티어링 샤프트와 제동장치인 캘리퍼 및 브레이크 디스크 등 11개 단위 부품이 결합되어 있다.

현대 모비스측은 “본 공장이 근무자 품질책임제를 실시하는 최초의 공장이며 오류방지 시스템을 보강하는 데 초점을 맞춰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또 카메라를 이용해 모듈의 조립 위치 상태를 찍어 품질을 보증하는 ‘비전 시스템(Vision System)’도 8개 공정에 적용되었다.

이준형 현대모비스 해외사업본부장(전무)은 “2006년부터 공급하고 있는 지프 랭글러 장착용 컴플리트 섀시모듈에 이어 체로키에 섀시모듈을 장착하는 의미 있는 날”이라며 “현대모비스가 생산하는 첨단 모듈의 품질과 기술력에 대한 신뢰가 쌓이고 있는 만큼 북미와 유럽의 유명 완성차 업체로부터 모듈을 수주하기 위해 공격적인 수주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대단위 모듈뿐 아니라 모듈을 구성하는 부품 중 반드시 필요한 핵심 부품에 대한 연구개발과 수출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 2002년 크라이슬러그룹으로부터 스티어링칼럼(조향)을 수주한 이래 폴크스바겐 및 BMW, GM 등 완성차 업체를 상대로 스티어링 칼럼·제동(ABS 등 브레이크 시스템)·안전(에어백)·조명(램프) 등에 관련된 핵심 부품을 활발히 수출하고 있다.

2천 3백만불이 소요된 본 공장은 1개조당 약 110명이 고용될 예정이며 오는 7월에 2개조로 증설 될 계획이다. 현대 모비스는 경트럭을 만들던 ArvinMeritor Inc.로부터 공장을 인수했다.

롼 케틀핑거에 이어 올 6월 16일 전미노조위원장으로 선출될 것으로 보이는 밥 킹 현 UAW 부위원장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며 현대 모비스 공장의 디트로이트 준공을 환영했다. 본 공장에는서 근무할 직원들은 UAW Local 600 소속 회원들이다.

현대 모비스는 2009년 북미 자동차 시장에 약 $1.44 billion의 부품을 공급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IMF를 거치면서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기존 사업의 중심이었던 갤로퍼, 싼타모 등의 4륜구동 완성차를 생산하는 차량사업을 현대자동차에, 철도차량사업을 한국철도차량(주)에 양도하고 1999년 말부터 현대자동차에 섀시모듈을 생산·공급하기 시작하면서 자동차부품 전문회사로 탈바꿈했다. 그리고 2000년 11월부로 사명도 옛 현대정공에서 현재의 현대모비스로 바꾸었다.

2000년 에는 한국내 컨테이너 생산사업을 해외로 이관하고, 현대·기아자동차의 A/S용 부품사업을 인수했다. 또한 2002년 1월에는 플랜트와 중기사업을 로템(주)에 양도함으로써 실질적으로 A/S용 부품판매 사업, 자동차 부품수출사업, 모듈부품을 제조하는 국내 최대의 자동차부품 전문회사로 성공적인 구조조정을 완료했다.

이로써 현대모비스는 명실상부한 자동차부품 전문기업으로서의 위상을 갖추게 되었으며, 대한민국 자동차부품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자동차 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