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한미 FTA, 가속 페달 밟는다

– Korea Auto Parts Park 개소로
– 자동차부품 수출중소기업 대상 사무공간+마케팅 동시 지원

한미 FTA 체결 후 미시간에 진출하려는 중소기업들이 늘고 있다. 동시에 현지에 진출하려는 중소기업들의 애로사항도 늘고있다. 최근 한국의 P사와 A사가 미시간의 자동차 기업들과 계약을 맺으면서 현지 진출이 필요하게 되었다. 하지만 현지의 세부 시장상황, 바이어 정보, 마케팅 방법 등에 대한 정보와 경험부족으로 어떻게 추진해야 할지 막막한 상황이었다. 사무실 임차 등 초기 투자비용이 만만치 않아 고민하는 업체들도 많은 상황이다.

지식경제부(장관: 홍석우)와 KOTRA(사장: 오영호)에서는 이러한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미국진출을 돕기 위해 미국 자동차도시인 디르토이트에 Korea Auto Parts Park (이하 KAPP)를 오픈하고 5.14일 현지에서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에는 KOTRA 오성근 부사장과 MEDC(미시간경제개발공사)의 Douglas Smith 부사장 등 미시건 주정부인사와 GM의 Katherine Worthern 샤시시스템 글로벌 구매담당 전무, Borg Warner(보그워너)의 Thomas Babineau 구매총괄 부사장 등 현지 유력바이어 등 50 여명이 참석하여 개소 축하행사를 가졌다. 조성현 만도 미주 본부장(지상사 협회장), 박연규 KPAI 신임회장도 참석했으며 이용주 광진 아메리카 법인장과 고진규 변호사(다이크마), 장기석 KPAI 전 회장 등도 KAPP 자문위원 자격을 참석했다.

‘KAPP 디트로이트’는 개소 첫해인 2012년 우선 8개 자동차부품업체를 입주시켜 미국 글로벌 완성차기업이나 1차 벤더 기업들을 집중 공략한다. 입주업체에게는 사무실 지원과 함께 KOTRA에서 별도 채용한 인력을 통해 입주 기업들의 초기 정착과 신규 바이어 발굴 등을 지원하게 된다. 이외에도 회의실과 프리젠테이션 설비, 전시공간을 마련하여 입주업체가 바이어를 초청, 직접 자사제품을 소개할 수 있다. 지난 4월부터 공개 모집을 시작한 후 이미 6개사가 입주 완료하였으며 우리 기업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오히려 올해 목표인 8개사를 초과할 것으로까지 예상되고 있다.

KOTRA 오성근 부사장은 자동차부품 수출 중소기업이 글로벌 완성차기업과 비즈니스를 하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리며 현장에서의 엔지니어링 백업 지원이 필요해 현지 지사 설립이 중요하나, 이러한 여건이 충분치 못한 중소기업을 위해 KAPP를 개설하게 되었다면서, KAPP가 입주 기업만이 아니라 이미 현지에 진출한 우리 자동차부품 기업들과도 서로 정보를 주고 받는 사랑방 역할을 함으로써 한-미 FTA 최대 수혜품목으로 꼽히는 자동차부품의 수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GM의 샤시시스템부문 글로벌 구매를 총괄하고 있는 Katherine Worthern 전무도 한국과 같은 외국 자동차부품 기업들로부터 구매를 할 경우 현지에서의 엔지니어링 지원이 중요한 결정 요인이 된다고 밝히고, 한국의 이번 KAPP 개소를 환영했다.

글로벌 완성차 기업과 1차 벤더들은 외국 부품공급업체들의 현지 거점 설치를 선호하고 있으나 수주후 양산, 납품까지 평균 3~5년 소요되기 때문에 국내 수출 중소기업으로서는 매출이 발생되는 시점까지 별도 수입업이 현지 사무실을 운영하기 쉽지 않다.

지식경제부와 KOTRA는 이러한 우리 자동차부품 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하여 이번 KAPP 디트로이트 개소에 이어 하반기에 독일 프랑크푸르트에도 ‘KAPP 프랑크푸르트‘를 개설, 우리 자동차 부품기업이 한-미 FTA에 이어 한-EU FTA 혜택을 적극 활용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mkweekly@gmail.com

Copyright ⓒ 미시간코리안스닷컴(http://www.michigankorean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ll rights reserved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