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한국 여성, 가상통화 단속국 초대 국장으로 취임

[주간미시간=김택용 기자] 미국 법무부는 17일 북한, 이란 등 국가의 가상통화 등 디지털 자산 남용과 사이버범죄자를 수사·조사하는 국가암호화폐단속국(NCEF)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리사 모나코(Lisa Monaco) 미 법무부 차관은 NCE 초대 국장으로 최은영(41) 사이버보안 전문검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법무부 보도자료에 따르면 최 신임 국장은 19일부터 업무에 들어간다. 단속국은 가상화폐부터 사이버범죄, 자금세탁에 이르기까지 수사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거점 역할을 하게 된다.

최 국장은 “가상 자산을 둘러싼 기술이 고도화되면서 관련 수사에 전담국이 중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변호사는 하버드 대학교와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한 후 뉴욕 남부지방에서 부검사로 일하면서 암호화폐 수사 분야에서 경력을 쌓았다. 가장 최근에는 법무차관의 선임 변호사로 일했다.

기업과 투자자가 조기에 더 높은 수익을 달성하고 기술 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함에 따라 2조 달러 규모의 암호화폐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미국 블록체인 분석 회사인 Chainalysis에 따르면 불법 거래는 작년에 거의 80% 증가한 140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미국은 북한이 핵무기와 미사일 프로그램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해킹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고 믿고 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이 2020년부터 지난해 중반까지 암호 화폐 거래소에서 5000만달러(약 600억원) 이상을 도난했다.

보고서는 북한이 이러한 방식으로 확보한 자금을 고농축 우라늄 생산과 같은 핵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에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Chainalysis는 북한이 작년에 9,135만 달러 상당의 가상 화폐를 해킹하고 세탁했다고 보고했다.

mkweekly@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