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간

수천 개의 미시간 기업이 12월 8일까지 COVID 백신 의무화 마감일에 직면해 있다.

[주간미시간=김택용 기자] 미시간에서는 개인 직장, 미시간 대학교 및 미시간 주립 대학교와 최소 10명 이상의 의료 종사자들은 둔 병원들은 12월 8일까지 연방 정부가 정한 백신 명령을 어떻게 수용할 것인가를 결정해야 한다. 이 숫자는 미시간 주 노동력의 42%, 즉 약 200만 명에 달한다.

연방 정부와 계약을 맺은 업체 직원들은 예방 접종을 받거나 정기 검사를 받지 않으면 정직 또는 해고될 위험에 놓여 있다.

지금까지 일부 미시간 대학과 의료 시스템은 백신 의무 사항을 제정했다. 또한 Beaumont 병원에서는 33,000명 중 370명의 근로자가 예방 접종을 받지 않았거나 면제 자격이 없다는 이유로 정직 처분을 받았다. 또 70명이 자진 사퇴했다. 미시간 대학의 관리들은 예방 접종을 하지 않은 수백 명의 직원이 11월 8일까지 예방 접종 절차 계획을 보고하지 않으면 30일 동안 무급 휴가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계약자 위임에 대한 규칙은 9월 말에 발표되었다. 이 명령은 백신 의무가 $250,000 이상의 가치가 있고 올 가을 시작되거나 연장되는 ‘대상 계약’에만 적용된다. 그러나 얼마 후 백악관의 COVID-19 대응팀이 이끄는 Safer Federal Workforce Task Force는 기업이 규칙에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에 대한 지침을 발표했다.

바이든은 백신 의무 명령을 발표하면서 예방 접종을 받지 않은 것이 입원 및 사망 증가와 함께 질병의 확산을 주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후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감소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금까지 약 2억 2000만 명(자격 대상자의 77.6%)이 최소 1회 접종을 받았다.

자격이 있지만 아직 예방 접종을 받지 않은 12세 이상의 약 7200만 명이 남겨져 있는 상태다.

바이든의 계획은 일련의 마감일을 제시했다. 연방 기금을 받는 의료 시설의 근로자와 연방 직원은 11월 22일까지 완전히 예방 접종을 받아야 한다.

100인 이상 사업장에 대한 예방접종 의무사항에 대한 규정은 아직 작성되지 않았지만 산업안전보건청이 이번 주 발표할 수 있다. 이 명령은 60일 후 또는 빠르면 크리스마스까지 발효된다.

한편 미시간의 사업주들은 고용이 어려운 시기에 백신 의무 명령이 직원들을 몰아내는 악영향으로 작용할지니 않을지 걱정하고 있다. 9월의 예비 데이터에 따르면 주의 노동력은 전염병이 시작된 이후 약 18만 명이 감소한 470만 명을 기록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