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미 코로나 감염 격리 5일로 단축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의 격리기간을 10일에서 5일로 줄이는 등 지침을 완화했다.

CDC의 이번 조치는 코로나 감염자의 전파력이 증상이 나타나기 전 이틀 그리고 증상이 나타난 이후로는 사흘간 가장 강력하다는 근거에서 나온 결정이다. CDC는 “코로나의 전염이 통상 초기 단계인 증상 발현 이전 1∼2일과 증상 이후 2∼3일에 발생한다고 과학적으로 입증됨에 따라 격리 기간을 조정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결정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추세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미크론 변이가 중증 위험은 크지 않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전파력이 워낙 강해서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격리자 수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 이런 상황은 특히 호텔이나 항공업계에 큰 부담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오미크론 확산으로 인한 인력난으로 대규모 결항사태가 발생하는 등 항공업계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연말까지 항공 대란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CDC가 이번 지침을 내놓았다. 로셸 월런스키 CDC 국장은 27일 AP 통신에, 미국에서 오미크론이 확산하는 점을 언급하면서, “모든 감염자의 증상이 심각한 건 아니고, 실은 많은 사람들이 증상이 없다”고 밝혔다. 월런스키 국장은 이어, 이번 조처를 통해 “과학에 근거하면서도 사회가 안전하게 기능할 수 있도록 하는 수단이 있음을 확실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의 이런 격리 지침 완화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주, CDC는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의료종사자 격리 기간을 열흘에서 일주일로 줄였다. 다만, 음성이 확인되고 증상이 없다는 것을 전제로 했는데 만약, 의료 인력이 심하게 부족한 상황이면, 격리 기간을 5일로 줄일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제는 의료계 종사자뿐 아니라 모든 일반인을 대상으로 격리 기간을 줄인다는 것이다. CDC의 새로운 지침은 주나 지역 당국, 기업체에 대한 권고사항이지 의무적으로 이행해야 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새로운 지침이 나오기 전부터 여러 주에서 격리 기간 단축을 위한 움직임을 보여왔다. 뉴욕주의 경우 지난주에 심각한 인력난을 이유로 의료계 종사자들에 대한 CDC의 격리 지침을 더 확대해서 다른 필수 업종에도 적용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월런스키 국장은 “CDC의 획일적인 지침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이제 코로나에 감염이 됐어도 누구나 5일만 지나면 자유롭게 지낼 수 있나?

CDC 지침을 세부적으로 들여다보면 좀 복잡한 부분이 있다. 일단, 코로나 감염자에 대한 격리는 백신 접종 여부에 상관없이 적용된다. 그리고 닷새간의 격리가 끝난 뒤에 아무런 증상이 없으면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다. 하지만 닷새간은 집을 포함해 어디서든 마스크를 꼭 착용해야 한다. 그리고 만약 격리된 지 닷새가 지났어도 여전히 코로나 증세가 있으면 상태가 좋아질 때 까지 집에서 격리해야 한다. 이후에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는데 다만 마스크는 항상 써야 한다.

코로나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은 어떻게 되나?

코로나 감염자와 접촉했지만 양성판정을 받지 않고 증상이 없다면, 역시 닷새간 격리 후 닷새간 마스크를 쓰고 다니도록 했다. 부스터샷, 즉 추가접종까지 마쳤다면 격리할 필요는 없는데, 다만 모든 장소에서 열흘간 마스크를 쓴 채 생활하도록 권고했다.

그러니까 격리 기간은 줄어도 마스크는 꼭 써야 한다. 5일동안 격리한다고 해서 감염의 위험이 완전히 사라지는 건 아니기 때문이다. 월런스키 국장도 CDC 지침에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이 바로 마스크 착용이라고 강조했다.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