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간

미시간 장기케어 시설에서 8천명 이상 사망

미시간 감사원 조사에서 추가 사망자 발견

[랜싱=주간미시간] 김택용 기자 = 미시간 감사원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7월까지 장기 요양과 관련된 사망자가 8,061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주 공식 집계인 5,675명보다 42%나 많은 수치다.

이번 조사 결과로 인해 그레친 위트머 주지사의 펜데믹 처리에 대한 당파적 논란이 촉발될 것이 분명한 가운데 감사원장 Doug Ringler는 사망자 수를 계산하는 방식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인정했다.

링글러는 이러한 923명의 차이는 장기 요양 사망을 주에 전혀 보고할 필요가 없는 시설에서 나타났다고 전했다.

공화당이 주도하는 미시간 상원은 위트머 행정부가 요양원 및 기타 시설에 대한 안전 조치가 미비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로버트 고든(Robert Gordon) 전 보건국장은 요양원을 COVID-19 진단을 받은 환자를 시설의 다른 환자와 격리된 병동에 수용 및 치료할 수 있는 ‘지역 허브’로 지정했다는 이유로 심문을 받은 바 있다. 그 결과 이 정책은 이미 폐지된 지 오래다.

또한 미시간의 가족들은 방문 중단을 비판했다. COVID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조치이지만 주민들을 고립시키기도 했으며 때로는 사망하는 순간에도 곁을 지켜주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했다.

존슨 의원은 “코로나 양성 환자를 요양원에 배치하기로 한 위트머 주지사의 결정은 치명적인 결정이었다”고 비판하고 위트머 행정부의 사망자 집계가 “정확하지 않다”고 몇 달간 의심해 왔다고 전했다.

한편 주지사 대변인인 Bobby Leddy는 주정부가 적절한 프로토콜을 따랐다고 말했다.

그는 “감사원은 미시간이 CDC 지침에 따라 주에 보고된 COVID-19 사망자의 100%를 계산했으며 요양원 및 장기 요양 시설에서 제공한 숫자를 정확하게 보고했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펜데믹이 진행됨에 따라 COVID-19 사망자를 추적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고 장기 요양 시설의 자발적인 보고에 의존했기 때문에 정확성이 떨어졌다고 밝혔다.

사망자 집계에 따른 문제점이 발견되었다.

12명 이하의 거주자가 있는 성인 위탁 보호 시설과 같이 주에 보고할 필요가 없는 시설이 있었다. 사망자가 “COVID-19 검사 결과 음성만” 나왔음에도 사망 진단서에서 COVID를 사망으로 식별했한 경우도 있었으며 사망자와 해당 시설이 다른 경우도 있었다.

미시간 보건 책임자인 Elizabeth Hertel은 요양원 및 기타 시설에서 발생한 사망에 대한 자가 보고에 의존하기로 한 주의 결정을 옹호했으며, 잘못된 보고서를 제공하는 것이 적발되면 연방 기금이 삭감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시간 감사원은 또한 2020년 1월 1일부터 2021년 7월 2일까지 주 전역의 전체 COVID 사망을 조사했다.

전체 사망자는 21,577명으로 주 집계보다 3% 이상 많았다. 주 정부의 집계에 포함되지 않은 788명이 추가로 발견되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