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미국내 한인어린이 무보험 확률 백인의 3.5배나 높아

미국 내 한인 어린이들이 백인들보다 건강보험에 가입돼 있지 않을 가능성이 3.5배나 높고 같은 아시안계에 비해서도 건강보험 가입율이 훨씬 뒤진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연방 보건자원서비스국(HRSA)과 조지타운대 제니퍼 후앙 교수가 공개한 ‘캘리포니아주 어린이 건강서비스 접근·활용실태’ 논문에 따르면 한인 어린이가 백인 어린이보다 ‘건강보험에 미 가입확률’이 3.47배 높았다. 중국(0.59배)과 필리핀(0.93배), 일본(0.73배), 남아시아(0.56배), 베트남(0.86배)은 오히려 백인보다 낮았다.
인터뷰 시점 기준으로 지난 1년간 보험가입이 안 된 경우를 조사한 결과 한인 어린이는 전체의 16.2%나 됐으며 이어 백인(5.2%)과 필리핀(5.2%), 베트남(4.7%), 일본(2.9%), 중국(2.7%), 남아시아(2.4%) 등 순이었다.’지난 1년간 의사를 접촉한 적이 없다’고 답한 경우도 한인 어린이가 10.9%로 13.1%를 기록한 필리핀 다음으로 높았다.
이 논문은 2003년에서 2005년까지 한인 308명을 포함해 중국 648명, 필리핀 523명, 일본 235명, 남아시아 314명, 베트남 264명과 남미계 백인 8,468명 등 0∼11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수행된 캘리포니아 건강설문조사(CHIS) 내용을 분석한 것이다.
한편 이 논문은 한인 어린이들의 건강보험 가입률이 낮은 주요 이유로 한인 커뮤니티의 자영업 비율이 높고 한인 고용기업의 건강보험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