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간

김문수, 스나이더 주지사에 부품 산업 전용단지 조성 제안

– 경기도 KNR, 장비 공급 기념식에서’

스나이더 미시간 주지사가 경기도와의 협력을 늘리자고 제안하고 있다.

[디트로이트=주간미시간] 김택용 기자 = 김문수 경기도 지사가 21일 오전 디트로이트 LINK 사에서 장비 공급 기념식에 같이 참석한 릭 스나이더 미시간 주지사와 단독으로 면담하고 경기도와 미시간이 자동차 분야에서 긴밀한 경제 협력을 만들어 나가자고 제안했다.

지진 피해를 받은 일본이 미국 자동차 3사에 부품을 공급하지 못하면서 자동차 생산에 차질이 일어나고 있는 현 상황을 감안해 볼 때 한국 부품업체들에게는 좋은 기회인 것만은 사실이다. 고품질과 경쟁력있는 한국의 업체들이 부품을 공급하고 미국이 완성차를 만드는 관계를 정부차원에서 보다 광범위하게 지원하자는 말이다.

외국 기업의 미시간 진출에 대해 보수적인 뜻을 갖고 있는 스나이더 주자사였지만 김문수 지사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반응을 보였다. 경기도가 지원하는 자동차 시험장비업체인 KNR이 미국의 관련 업체인 LINK 사에 장비를 공급하는 사업을 텍사스 대학이 중재했다는 점에 도전을 받은 스나이더 주지사는 미시간 대학들에게도 이와 같은 매치 메이킹 사업에 뛰어들 것을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같은 일을 담당하고 있는 앤아버 스팍스의 창시자로서 앤아버 인근 지역에 외국 기업을 유치하는데 교량역할을 하는 컬처럴 앰베서더 프로그램을 시작했던 장본인이다.

경기도 용인에 위치하고 자동차 새시모듈 시험장비(Multi-axes test bench)를 생산하고 있는 KNR은 ‘경기도-UT(University of Texas) 기업지원프로그램’으로 Link사와 연결되게 되었다. 경기도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는 텍사스 대학은 경기도내 중소기업과 미국 내 사업 파트너를 연결해 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스나이더 주지사는 기념사에서 김문수 지사에게 “미시간과의 교역을 늘리자”고 제안했다. Economic Hunting(외국 기업 유치) 보다는 Economic Gardening(기존 기업 육성)에 더욱 역점하겠다는 연두교시의 내용과는 상반되어 보이는 발언이었지만 올바른 판단이었다.

본보는 지난 3월 20일 ABC TV 스파트라아트 뉴스 좌담회에서 주지사가 외국기업들에게 폐쇄적이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한바 있다. 사실 스나이더 주지사는 자신이 지시하여 발족한 ‘미시간 세계화 특별 위원회’를 통해 이민자와 외국 기업들을 미시간에 유치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본 위원회에서는 10개 분과위원회를 만들어 각 분야의 문제점을 보완한 매스터 플랜을 만들어 주지사에게 보고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미시간 측에서 경기도와의 경제협력을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면 미시간 한인사회에 커다란 활력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보다 많은 부품업체들이 미시간에 진출할 수 있을 것이며 교류도 확대될 것이다. 이런 한국 기업들이 미시간에 진출하는데 필요한 우대정책을 미시간 주정부가 특별위원회를 통해 마련하고 있고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미시간과 경기도간에 커다란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mkweekly@gmail.com

Copyright ⓒ 미시간코리안스닷컴(http://www.michigankorean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ll rights reserved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