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트럼프 대통령-김정은 위원장 모두 싱가포르에 도착 - 숙소 주변 삼엄한 경비 유지
  • 기사등록 2018-06-11 00:26:15
기사수정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2일 열릴 미북 정상회담을 위해 10일 싱가포르에 모두 도착했다. 두 정상의 숙소와 회담장 주변에는 삼엄한 경계가 펼쳐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 시각으로 10일 저녁 싱가포르의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 도착해 숙소인 샹그릴라 호텔로 이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에서 손을 흔들며 내린 뒤 취재진에게 느낌이 "매우 좋다"고 짧게 소감을 말했다.

김 위원장도 앞서 이날 오후 중국에서 임차한 에어차이나 항공기를 통해 싱가포르 창이 공항에 먼저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한반도 시각으로 12일 오전 10시 센토사 섬에 있는 카펠라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출국 전 기자들에게 평화의 임무를 위해 회담에 나서는 것이라며 이번 회담이 사실상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부여된 마지막 기회라는 점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에는 마이크 폼페오 국무부 장관과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동행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로 이동한 뒤 저녁에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를 만나 역사적인 미북 정상회담에 싱가포르 정부가 훌륭한 조건과 편의를 제공해 줘서 고맙다며 사의를 표시했다.

이 회담에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수용 당 부위원장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배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리센룽 총리를 만날 예정이다.

싱가포르 경찰은 두 정상의 숙소와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 주변에 삼엄한 경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전 세계 3천 명에 달하는 기자들이 역사적인 미북 정상회담 취재를 위해 싱가포르를 찾았습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전용기인 ‘참매 1호’를 두고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에서 임차한 보잉 747기를 통해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외신과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의 전용기가 장거리를 운항한 적이 없고 위험이 커 중국 항공기를 임차한 것으로 풀이했다.

이에 관해 일부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이 미국 뉴욕까지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다고 위협하면서 뉴욕까지 거리의 절반에 불과한 4천 700km를 비행할 항공기가 없어 타국 항공기를 빌리고 있다며 북한 정권의 이중성을 지적했다.

미 터프츠 대학의 한반도 전문가인 이성윤 교수는 9일 ‘트위터’에 이런 지적을 하며 연간 6억 5천만 달러에 달하는 사치품을 김정은과 측근들을 위해 수입하면서 국민의 40%는 영양실조에 시달리는 게 북한의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AP’ 통신과 ‘NBC’ 방송 등 여러 언론도 전문가들을 인용해 정상회담이 큰 관심을 받고 있지만, 이면에 정치범 수용소 운영 등 끔찍한 인권 유린이 북한에서 벌어지는 현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VOA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ichigankoreans.com/news/view.php?idx=537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10ksbdetroit
ABC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