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미한 정상, 22일 워싱턴서 회담
  • 기사등록 2018-05-06 12:04:05
기사수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5월 22일 미국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한다고 백악관이 4일 밝혔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두 정상이 세 번째 만남에서 미-한 동맹 강화와 양국의 깊은 우정을 확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악관은 지난 4월 27일 진행된 남북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정세와 관련된 상황을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회담에서 긴밀하게 조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두 정상이 미북 정상회담 문제도 논의할 것이라고 백악관은 전했다.

이번 미한 정상회담 성격이 미북 정상회담 준비라는 점에서 미북정상회담이 최소한 5월 22일 이후에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4일 기자들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날짜와 장소가 정해졌다고 말했다.

앞서 미한정상은 4·27 남북 정상회담 다음날인 지난달 28일 전화 통화하고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면서 미북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한 바 있다.


VOA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ichigankoreans.com/news/view.php?idx=53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10ksbdetroit
ABC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