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미시간 가솔린 가격, 지난주보다 9센트 올라 - 미국 평균보다 10센트 비싸
  • 기사등록 2018-04-24 12:05:57
기사수정



[랜싱=주간미시간] 김택용 기자 = AAA 미시간의 발표에 따르면 미시간의 가솔린 평균 가격은 4월 23일부로 $2.87/갤론 으로 미국 전체 평균가보다 10센트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같은 시기에는 $2.50를 약간 상위했었다. 

미시간에서 가솔린 가격이 가장 싼곳은 에퍼 페닌슐라에 있는 Marquette으로 갤론당 $2.75이며 가장 비싼곳은 Jackson($2.91/갤론) 이다.

다음은 미시간 주요 도시의 가솔린 가격이다.
Ann Arbor: $2.89
Benton Harbor: $2.86
Metro Detroit: $2.86
Flint: $2.87
Grand Rapids-Muskegon-Holland: $2.89
Jackson: $2.91
Lansing-East Lansing: $2.88
Marquette: $2.75
Saginaw-Bay City-Midland: $2.90
Traverse City: $2.88

mkweekly@gmail.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ichigankoreans.com/news/view.php?idx=53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10ksbdetroit
ABC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