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허리케인 '하비' 미 남부 강타 - 기록적 폭우, 5명 사망
  • 기사등록 2017-08-29 01:54:44
기사수정

미국 남부 텍사스주 휴스턴시 일대가 허리케인이 몰고 온 폭우로 물에 잠겼다.

지난 25일 텍사스주에 상륙한 허리케인 '하비'는 휴스턴 일대에 60cm가 넘는 비를 뿌렸다. 간밤에도 휴스턴 일대에는 25cm가 넘는 비가 내렸다.

기상 당국은 오는 30일까지 비가 40cm에서 60cm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현재 휴스턴 시내는 주요 도로를 포함해 곳곳이 물에 잠겼고 공항은 문을 닫았다.

태풍 '하비'와 태풍이 뿌린 폭우로 지금까지 5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배와 헬리콥터를 이용해 진행 중인 구조작업에는 주 방위군 3천 명을 포함해 소방관, 경찰, 의료진 그리고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오늘(28일) 주 방위군 1천 명을 홍수 지역에 추가로 배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VOA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ichigankoreans.com/news/view.php?idx=51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10ksbdetroit
ABC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